도서가격비교는 합리적인 가격에 책을 구매하는 좋은 습관입니다.
북임팩트 모바일웹 | 앱 다운로드
무료회원가입  |  ID/PW찾기
선비답게 산다는 것
저자: 안대회 | 출판사: 푸른역사 | 간행일: 2007년 2월
분야: 역사/풍속/신화 | 쪽수: 299쪽 | 정가: 12,000원
2008년 10월 01일 10시 57분
추천 : 1     조회 : 317
글쓴이: 대쪽
출판사 리뷰 
 
 
 
수백 년을 넘나드는 감성의 고리와 사유의 흔적

이 책에 등장하는 선비들의 생활을 보면 그동안 우리들이 짐작했던 선비의 모습과 많은 차이가 있음을 느끼게 된다. 그러나 오히려 그들이 낯설지 않게 다가오는 이유는 무엇일까? 아마 수백 년 전 그들의 삶과 지금 우리의 삶이 다를지언정 감성만은 온전히 남아 전해지기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일까, 이 책을 통해 만나게 되는 선비들의 면면을 엿보다 그들처럼 하고 싶고 닮고 싶어진다. 13년간 하루도 거르지 않고 일기를 쓴 유만주를 보면 ‘일기장’ 하나 마련하고 싶다. 절식을 실천한 성호 이익의 글을 보면 왠지 밥 한 술 덜어내고 싶다. 골동품 수집에 몰두한 김광수, 만권 장서가 이하곤을 보다보면 우리를 둘러싼 사물들이 새삼 다르게 다가온다. 어디 그뿐인가, 이규보의〈나에게 부치는 편지〉를 읽으면 당장 예쁜 편지지와 펜을 준비하고 싶고, 선비들의 공부법을 읽으면 그들처럼 부지런히 읽고 기록하고 싶다.

우리의 감성을 움켜쥐는 이 책의 힘은 저자가 부지런히 읽고 모아둔 옛글들에서 나온다. 차례만 봐도 알겠지만 글의 주제는 실로 다양하다. 이 주제들을 무리 없이 풀어내고 그에 맞는 옛글과 옛사람을 끄집어내는 데서 저자의 숙성된 사유의 흔적이 느껴진다. 그 사유의 흔적을 따라가면 우리는 자연스레 삶의 의미를 되새겨 보게 된다.

초등학교 다니는 아들이 가끔 동시를 쓰고 그림을 그리는 숙제를 하느라 끙끙댄다. 내가 저만 했을 때도 그랬다. 이는 수십 년 아니 수백 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모습 중 하나다. 조선시대 어린이들은 지금 초등학생 이상으로 자주 시를 쓰지 않을 수 없었다. 다른 점이 있다면, 옛 어린이들은 당시의 풍습대로 한시를 썼다. 그렇게 어린이가 쓴 한시를 동몽시라고 불렀다. 지식이 별로 많지 않은 어린이를 그때는 동몽童蒙이라 불렀으니 동몽시란 현대의 동시에 해당한다. …… 정조 때의 명신 여와 목만중은 어려서부터 신동으로 알려졌다. 열두 살 때 그의 할아버지가 ‘안경眼鏡’이란 제목을 주고 시를 지어 보라고 했더니 그는 말이 떨어지자마자 시 한 편을 뚝딱 지어냈다.
―〈어린이라면 누구나 좋은 시를 쓸 수 있다〉중에서


천 년 벗과의 만남

틀에 박히고 화석화된 존재가 아니라, 펄펄 살아 움직이는 존재로서의 선비. 책을 읽을수록 그들이 연출해 내는 삶의 진정성이 손에 잡힐 듯 다가온다. 그들은 관념의 낡은 거죽을 살짝 뒤집어쓰고 있을 뿐이었다. 낡은 거죽을 벗겨내고 가까이 살펴보면 속내에 품고 있는 따뜻한 생각과 마음을 감촉할 수 있다. 이 땅에 살았던 선비들의 일상과 글이 수백 년의 시간을 초월하여 신선한 감각으로 되살아나는 것이다.
그들은 엄격한 유학자에서 인정 많은 스승으로, 그리고 어느새 우리의 친구로 살갑게 다가오는 것이다.

벗들이 상봉하면 기분을 상쾌하게 하고, 마음에 드는 일이 없을까 늘 안달한다. 안부와 요즘 관심사를 묻고 나서 공부하다 새로 얻은 것이 있는지 알아본다. 그러고 나서 그저 묵묵히 앉아 있을 수밖에 없다. “옛사람은 차를 마시고 나서 논어를 풀이했다”는 격으로 경전의 가르침을 따져보려 하지만, 이전에 배운 공부가 보잘것없어 더 따지고 입증할 거리가 없다. 과거 답안지에 쓸 문장을 꺼내보지만 지루하고 허망하여 기분을 잡칠까 걱정이다. 결국에는 다 그만두고 다시 딴 이야기를 꺼내기 시작한다. 음악을 듣고 기생을 희롱한 이야기, 나들이하고 놀이하는 즐거움에 대화가 이른다. 그러나 이따위는 옛사람이 취하지도 않았고, 내 성격에 맞지도 않는다. 이 밖에 향을 사르고 차를 품평하는 취미나 서화와 골동품을 감상하는 고상한 일이 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마음을 기울이기에는 천박한 짓이다.
―〈일백 세대 뒤에 태어날 이와 벗 삼으리〉중에서

새해를 맞이하여 새로 장만한 다이어리에 무엇을 채울까 궁리하며 살아가는 요즘.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일상과 팍팍한 인간관계로 지쳐 있는 우리에게 저자 안대회가 권하는 천 년 벗들은 향기어린 사색과 성찰의 기회를 만들어줄 것이다.
 책소개
 
담백한 글 솜씨로 옛글과 옛사람의 삶을 구수하게 풀어낸 안대회 교수의 저서. 이 책은 자신을 ‘호고벽好古癖’에 빠진 사람이라 칭하는 저자가 옛글을 읽다가 발견한 선비 특유의 모습과 흥미로운 사유의 자취를 모아 엮은 것이다. 이 책에는 우리가 생각하던 판에 박힌 선비가 아닌, 살아 움직이는 선비를 만날 수 있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저 : 안대회 
   
그는 담백한 글 솜씨로 옛글과 옛사람의 삶을 구수하게 풀어내기도 하지만, 그 바탕에 자료 읽기와 해석, 그리고 관련 연구에 10여 년 이상을 몰입해온 실증적인 탄탄함을 가지고 인문 관련 저술활동을 펼치고 있는 저자로 현재 성균관대학교 한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충남 청양에서 태어나 연세대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영남대와 명지대 교수를 역임했다. 지금은 수백 년을 넘나드는 감성과 사유의 흔적을 찾아 고전을 연구하며 집필활동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조선의 프로페셔널』, 『선비답게 산다는 것』, 『조선후기 시화사 연구』(2000), 『18세기 한국 한시사 연구』(1999), 『7일간의 한자여행』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산수간에 집을 짓고』(2005) 『소화시평』(1994), 『궁핍한 날의 벗』(2000), 『북학의』 (2003),『韓國 漢詩의 分析과 視角』(2000),『尹春年과 詩話文話』(2001), 『선집 漢書列傳』(1997),『나를 돌려다오』(2003) 등이 있다.
그는 담백한 글 솜씨로 옛글과 옛사람의 삶을 구수하게 풀어내기도 하지만, 그 바탕에 자료 읽기와 해석, 그리고 관련 연구에 10여 년 이상을 몰입해온 실증적인 탄탄함을 가지고 인문 관련 저술활동을 펼치고 있는 저자로 현재 성균관대학교 한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충남 청양에서 태어나 연세대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영남대와 명지대 교수를 역임했다. 지금은 수백 년을 넘나드는 감성과 사유의 흔적을 찾아 고전을 연구하며 집필활동을 하고 있다.

저서로는 『조선의 프로페셔널』, 『선비답게 산다는 것』, 『조선후기 시화사 연구』(2000), 『18세기 한국 한시사 연구』(1999), 『7일간의 한자여행』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산수간에 집을 짓고』(2005) 『소화시평』(1994), 『궁핍한 날의 벗』(2000), 『북학의』 (2003),『韓國 漢詩의 分析과 視角』(2000),『尹春年과 詩話文話』(2001), 『선집 漢書列傳』(1997),『나를 돌려다오』(2003) 등이 있다.

 
 
 
 
 목차
 
  • 목차보기 
 

 
1부 인생과 내면
무덤 가는 이 길도 나쁘지 않군―스스로 쓴 선비들의 묘지명 / 일기는 이 한 몸의 역사다―13년 동안 써내려간 일기《흠영》 / 진정한 즐거움은 한가한 삶에 있다-이경전과 김정국 식 여유 / 입의 유혹에 넘어가지 말라-성호 이익의 절식 철학 / 권세가와 선비의 갈림길-역사가 심판한 김안로, 역사가 평가한 유몽인

2부 취미와 열정
나의 희한한 수집벽이 제대로 평가받기를-서화 소장가 김광수와 장서가 이하곤 / 그림을 아는 선비, 제발을 남기다-의원 김광국, 고증학자 성해응 / 우아하고 점잖은 사치-벼루와 시전지 이야기 / 남몰래 예술가를 키운 명망가들-서평군 이요와 이정보 / 산을 유람하는 것은 독서하는 것과 같다-산수의 멋을 즐긴 선비들 / 신분의 벽을 뛰어넘은 문인들―시인 삼대와 천민 시인 홍세태

3부 글과 영혼
편지로 운명을 위로하다-이규보의 <나에게 부치는 편지>와 선비들의 척독 / 제사를 올려 내 정신에게 사죄하다-문학의 신에게 바친 이옥의 제문 / 그리운 이에게 바치는 오마주-박제가와 조희룡의 회인시 / 어린이라면 누구나 좋은 시를 쓸 수 있다-박엽과 목만중의 ‘동몽시’ / 도덕적 기준으로 남의 글을 재단하다-조선시대의 필화 사건 / 역사는 천하의 공언이다-역사 바로잡기와 뒤집어 보기

4부 공부와 서책
일백 세대 뒤에 태어날 이와 벗 삼으리 -박지원과 박규수의 옛글 읽기 / 선비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책-조선시대의 베스트셀러 / 끊임없이 읽고 기록하라-공부하는 법, 글쓰는 법 / 지식에 앞서 학문하는 자세를 배우다-참스승 퇴계 이황과 다산 정약용 / 선인과 범인이 다른 길을 가는 갈림길-과거를 포기하고 금강산으로 떠난 신광하
       
목록수: 514건  |  2/52 페이지
번호   그림 도서정보 판매가 판매처/날짜 조회 추천
504
2003년 5월 | 커스틴 셀라스, 오승훈 | 은행나무
사회/정치/법 | 올린이: 신선
2008-09-24
365
1
503
2008년 9월 | 김정환 | 한즈미디어
경영/경제 | 올린이: bookwhgdk
2008-09-28
438
1
2007년 2월 | 안대회 | 푸른역사
역사/풍속/신화 | 올린이: 대쪽
2008-10-01
318
1
501
1999년 11월 | 폴 크루그먼, 주명건 | 세종서적
경영/경제 | 올린이: 워워
2008-10-01
391
1
500
2008년 7월 | 에크하르트 톨레, 류시화 | 조화로운삶
시/에세이/기행 | 올린이: 박가
2008-10-07
299
1
499
2008년 8월 | 허영만, 신기원 | 위즈덤하우스
만화 | 올린이: ecole
2008-10-08
414
1
498
2008년 9월 | 곽정란, 유강호, TERRA | 삼성출판사
예술/대중문화 | 올린이: 삼성출판사
2008-10-09
292
1
497
2008년 10월 | 박영준, 시정곤, 최경봉 | 책과함께
역사/풍속/신화 | 올린이: 한글LOVE
2008-10-10
301
1
496
2008년 10월 | 데이비드 로스코프, 이현주, 최명길 | 더난출판사
경영/경제 | 올린이: 공상
2008-10-14
386
1
495
2008년 9월 | 데이비드 클라크, 메리 버핏, 김상우 | 부크홀릭
경영/경제 | 올린이: 대박투자
2008-10-15
309
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 2022 북임팩트('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