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투어에서 손흥민, 다니엘 레비, 제드 스펜스, 토트넘 승자와 패자 인기도|22.07.18 22시 18분 Football London원문 함께보기
7월 18일(현지기준) 영국 Football London 에 올라온 손흥민 기사번역입니다.

토트넘의 한국 프리시즌 투어는 축구 스폰서인 Nord VPN과 함께 제공됩니다. .london's 보도.

안토니오 콘테의 토트넘 스쿼드는 이제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있으며 화요일에 핫스퍼 웨이로 돌아와 프리시즌 준비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한국 투어를 위해 매우 열심히 일한 팀은 일요일에 한국을 떠났고 다시 힘든 일이 다시 시작되기 전에 월요일을 쉬게 될 것입니다.

투어는 수천 명이 참가한 클럽의 큰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공항에 도착한 손흥민을 비롯한 선수단에게 인사를 건네는 팬들과 K리그와 세비야와의 2경기에서 훈련과 경기를 지켜보는 팬들. 지난 수요일 토트넘을 상대로 6-3 승리를 거둔 토트넘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치열한 접전에서 후자와 1-1 무승부를 기록하며 여름 투어를 마무리했습니다.

그래서 승자와 여행에서 패자? Football.london이 살펴봅니다.

Daniel Levy와 Tottenham Hotspur

2019년 여름,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손흥민의 엄청난 인기는 토트넘이 여름 투어를 재개할 수 있게 되면 항상 한국을 첫 번째 기항지로 만들 것이라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함부르크와 바이엘 레버쿠젠이 과거에 선수와 마찬가지로 그랬던 적이 있습니다. , 다니엘 레비와 토트넘이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기회였습니다. 두 경기의 티켓이 몇 분 만에 매진되는 것을 보고, 수천 명의 팬들이 토트넘이 그들의 영웅을 만나기 위해 개최한 이벤트에 참석했습니다.

한국에서 토트넘의 인기는 보기에 매우 훌륭하고 클럽이 의도한 바가 있었습니다. 이 놀라운 기회를 포착하고 팬들이 앞으로 수십 년 동안 계속해서 클럽을 팔로우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고국에서 단 일주일밖에 머물지 못했지만 그들의 여행은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과 한국에서 앞으로 몇 년 동안 큰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손흥민

손흥민이 고국에서 보낸 일주일이었습니다. 한국에서 진정으로 숭배받는 토트넘과 연결된 모든 사람들은 그 나라의 소니매니아에 대한 진정한 통찰력을 얻었습니다. 정말 볼만한 광경이었습니다.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수천 명의 환영을 받았고, 두 경기 동안 108,000명 이상의 팬이 참석했으며 클럽의 공개 훈련 세션을 위해 무리를 지어 그곳에 있었습니다. 모두가 그들의 우상의 행동을 살짝 엿보고 싶었을 뿐입니다.

Team K League에서 승리한 후반 몇 분 만에 영웅이 등장했을 때 손흥민은 두 골을 성공시켰습니다. 두 번째에 어시스트를 등록하기 전에 첫 번째 친선에서 이름을 입력하십시오. 선수에게 매우 특별한 한 주였으며 토트넘의 모든 것이 결코 잊지 못할 것입니다.

Harry Kane

Kane은 한국에서 골문 앞에서 아주 좋은 한 주를 보냈습니다. 토트넘을 위한 3개의 스트라이크. K리그 팀과의 맞대결 후 몇 분 만에 박스 안으로 사악한 크로스로 골을 성공시킨 그는 얼마 지나지 않아 박스 밖에서 화려한 스트라이크를 받아 자신의 득점을 성공시켰다.

친선경기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2014년 11월 아스톤 빌라와의 경기 이후 처음으로 토트넘에서 프리킥을 득점했습니다. 토트넘 팬들은 최근 시즌에 이 스트라이커의 프리킥 어려움에 대해 많은 말을 했고 그는 첫 친선 경기에서 직접 골을 넣는 것에 매우 기뻐할 것입니다.

다음 경기에서 다시 스코어시트에 표시됩니다. 손흥민이 그를 뽑은 후 잘 마무리된 Kane은 지금까지 프리시즌에서 매우 날카로워 보였고 그가 새로운 캠페인을 시작하기를 희망합니다.

Oliver Skipp

시즌 후반 부상으로 인해 스킵이 결장하자 콘테는 자신의 재능 있는 미드필더가 챔피언스 리그 진출에 큰 역할을 해주기를 간절히 바랐다. 4월에 칼날을 맞고 프리시즌 훈련 복귀를 앞두고 건강을 되찾기 위해 노력한 잉글랜드 U21 국가대표는 1월 중순 이후 처음으로 Team K League와 경기에 나섰습니다.

평소처럼 침착하고 침착하게 공을 던진 Skipp은 마치 떠나지 않은 것처럼 보였고 확신에 찬 모습으로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세비야전에서 탱크에 몇 분 더 투입된 Conte는 오랜만에 미드필더를 복귀하게 되어 기쁩니다.

Richarlison

번역: 포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