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토트넘 홋스퍼가 레스터 시티에 6골을 넣으며 트레블로 골 가뭄을 끝냈습니다. 인기도|22.09.19 01시 33분 Independent Online( I O L)원문 함께보기
9월 17일(현지기준) 남아프리카공화국 Independent Online( I O L)에 올라온 손흥민 기사번역입니다.

런던

손흥민이 벤치에서 나와 토트넘의 마지막 3골페어 포함을 득점했습니다. 눈부신 장거리 피니시, 단호한 승리로 그들을 프리미어 리그 2위로 끌어 올렸습니다.

이전 8경기에서 득점에 실패하여 도끼를 당했던 손흥민의 이상적인 반응이었습니다. .

토트넘의 감독인 안토니오 콘테가 탈락할 수 없는 선수는 없다고 경고한 지 며칠 만에 데얀 쿨루세프스키가 손흥민을 대신해 들어왔고, 손흥민은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공동 득점왕을 차지했습니다.

설명합니다. 손흥민의 누락에 대해 Conte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모든 게임에서 같은 선수를 모두 플레이하는 것은 좋지 않기 때문에 로테이션을 시작해야 했습니다."

손흥민의 눈길을 끄는 고음은 Conte가 원할 때 움츠러들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를 사선 밖으로 데려가지만, 30세의 그는 이탈리아인에게 그의 지속적인 수업을 상기시키는 데 개인적 만족을 느꼈을 것입니다.

그것은 바로 그것이었습니다. 화요일에 스포르팅 리스본이 2골을 넣어 챔피언스 리그에서 2-0으로 승리한 화요일, 이번 시즌 8경기에서 처음으로 패한 후 반등한 토트넘에게 완벽한 저녁입니다.

토트넘의 완벽한 저녁입니다. 리그 7경기에서 5승을 거두며 아스날보다 앞서고 선두 맨체스터 시티와 승점 1점을 달리고 있습니다.

아스날은 일요일 브렌트포드에서 승리하여 북런던 라이벌을 뛰어 넘을 것이지만, 콘테의 부하들은 인터내셔널 브레이크에 들어갑니다. 잘 가.

최하위 레스터의 6연패는 이적 시장에서 그를 지지하지 않는 클럽의 실패에 대한 노골적인 비판 이후 감독인 Brendan Rodgers에게 압력을 가할 것입니다.

Beleaguered Leicester. Davinson Sanchez가 James Jtin에게 불필요한 돌진으로 스팟킥을 허용했을 때 리드를 잡았습니다.

Hugo Lloris가 유리 티엘레만스의 페널티킥을 막았지만 VAR은 토트넘 골키퍼가 킥 전에 그의 라인에서 물러난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벨기에 미드필더에게 재도전 완전히 개종했습니다.

Sublime Son

Harry Kane은 경력 초기에 Leicester에서 실망스러운 임대 기간을 보낸 이후로 이번 회의 전에 Foxes를 상대로 19골을 터뜨리며 고통을 주었습니다.

Sublime Son

Kane은 8분에 Timothy Castagne의 느슨한 마킹을 피하고 Kulevski의 임상적인 파 포스트 헤딩으로 잉글랜드 주장을 피하면서 20점을 기록했습니다.

공중 결투에서 레스터의 약점이 다시 드러났습니다. 전반 21분에 Eric Dier가 마커를 가로질러 Ivan Perisic의 코너킥을 멋지게 날린 헤딩으로 득점했습니다.

James Maddison이 카스타뉴의 크로스를 하프 슛으로 만났을 때 Rodgers 측이 블루의 볼트로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41분에 Lloris를 넘어 먼 코너로 향하는 발리슛.

그러나 전환점은 47분에 Wilfred Ndidi가 Rodrigo Bentancur에게 쫓겨나면서 자신의 진영 깊숙이 자리를 잡았습니다.

우루과이의 미드필더는 t의 가장자리에서 Danny Ward를 제치고 맹렬한 마무리를 위해 앞으로 돌진했습니다. 그는 유벤투스에서 계약한 후 첫 토트넘 골을 기록했습니다.

손흥민은 전반 59분에 리샤를리송을 교체하고 73분에 오랫동안 기다려온 골을 성공시키며 스포트라이트를 훔쳤습니다.

골문에서 30야드 떨어진 곳에서 Bentancur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목적을 위해 전진하며 상단 코너로 눈부신 피니시를 날렸지만, 이는 시작에 불과했습니다.

84분 Kane에게 득점한 손흥민은 긴 골을 반복했습니다. 20야드에서 와드를 지나쳐 놀라운 스트라이크를 휘둘러 범위 마법을 걸었습니다.

2분 후 손흥민은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의 패스를 향해 질주해 멋진 마무리를 만들어냈고, 한국은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은 한국 선수가 축하했습니다. 세 손가락을 의기양양하게 들고 있습니다.

AFP

번역: 포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