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벤치에서 나와 14분 해트트릭을 득점 인기도|22.09.18 19시 17분 Daily Mail원문 함께보기
9월 17일(현지기준) 영국 Daily Mail에 올라온 손흥민 기사번역입니다.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14분 해트트릭을 기록하기 위해 벤치에서 나오자 서포터들은 깜짝 놀랐다. 토요일 저녁에 의 6-2로 레스터를 꺾었습니다.

한국의 공격수는 토요일 레스터와의 충돌 전에 골을 찾지 못한 채 무관심한 캠페인 시작을 견뎠습니다. 안토니오 콘테의 벤치 .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인터벌 직후 리드를 잡은 후, Conte는 경기의 마지막 30분 동안 변덕스러운 한국 공격수를 투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토트넘이 편안해 보이는 가운데 손흥민은 73분에 놀라운 노력으로 3점을 모두 확보했습니다. 지난 시즌 노리치에서의 해트트릭 이후 릴리화이트에서의 그의 첫 골이었습니다.

콘테는 경기에 앞서 손흥민이 이탈리아 팀에 대한 요구에 '화난'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jan Kulevski, Harry Kane 및 Richarlison이 주마다 더 강해지는 프론트 3을 시도합니다. 손흥민은 경기를 시작하지 않은 것에 대한 분노와 좌절을 동시에 표현했는데, 이는 그의 화려한 오른발 공격을 축하하지 않고 대신 입술에 손가락을 대면서 나타납니다.

보통 얼굴에 미소가 새겨져 있는 쾌활한 캐릭터입니다. , 손흥민은 현재 상황에 실망하고 감독이 처음부터 상황을 바로잡을 수 있는 기회를 주지 못한 선수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프리미어리그로 복귀한 손흥민은 이에 만족하지 않습니다. 손흥민이 득점을 올린 지 몇 분 만에 손흥민이 득점했다.

오른쪽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불운한 Danny Ward 너머로 멋진 왼발 슛을 날렸다. 환하게 웃는 토트넘 팬들을 바라보며 다시 한 번 손가락이 입가에 닿았다.

쉿 소리를 내며 들어올린 손가락이 자신을 둘러싼 '소음'을 향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느끼기 힘들었다. 이번 시즌.

많은 사람들이 포워드에게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고 생각했지만, 그는 해트트릭으로 그의 멋진 카메오를 장식했습니다. 골문을 향해 질주하면서 그는 공을 워드 아래로 밀어 넣어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을 정신 나간 상태로 만들었습니다.

그의 조용한 축하는 어시스턴트의 깃발에 의해 다시 중단되었지만 VAR 검사는 그가 정말로 수평임을 보여주었습니다. 거친 축하의 두 번째 세트를 예고합니다.

손흥민의 복귀는 토트넘에서 가장 환영받을 것입니다. Conte의 팀은 주중 스포르팅 리스본에 패한 경기에서 골문 앞에서 약간 걱정스러운 표정을 지었습니다.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공동 득점왕을 기록한 손흥민은 이 경기를 치러야 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아직까지 손에 잡히지 않았다. 이번 여름에 에버튼에서 이적을 마친 이후 너무나 인상적인 리샤를리송은 자신의 일과 손흥민의 형편없는 폼이 합쳐져 주가가 상승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소셜 미디어는 손흥민에게 충격을 받은 상태였습니다. 많은 지지자들이 손흥민의 축하에 집중하는 가운데 늦은 레스터 부활의 위협을 없애기 위해 14분 동안 그의 놀라운 난동을 일으켰습니다.

'손흥민은 "그는 나를 잠시 떨어뜨렸다. 나쁜 게임, bro lemme show ya"''라는 첫 번째 골 이후에 한 서포터가 언급했습니다.

다른 서포터는 '드디어 손흥민의 골 세레머니를 볼 수 있습니다.'

다른 서포터도 선택했습니다. 그의 축하에 집중하기 위해 '손흥민의 차가운 축하'라고 적었다. 축하가 모든 것을 말해줍니다.'

또 다른 농담으로 손흥민의 처음 두 골은 모두 18야드 박스 밖에서의 노력이었습니다. 전에 상자 안에. 좋지 않습니다.'

한편, 손흥민은 경기 후 팀이 '정말, 정말 잘했다'고 생각하는 동안 자신의 현재 수준에 '실망했다'고 인정했습니다.

그는 스카이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최고의 공연이었고 나도 정말 실망했다. 내가 플레이하는 방식은 이전보다 훨씬 더 잘 할 수 있습니다. 실망스러웠습니다. 팀이 정말, 정말 잘 하고 있지만 제 경기력에 실망했습니다.

'3-2로 힘든 경기였고 프리미어 리그에서는 결코 알 수 없는 경기였습니다.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싶었다. 저는 게임을 할 때 항상 그렇게 하려고 노력할 것입니다. 나는 벤치에서 팀을 도우려고 노력했다. 국제 휴식 시간 전에 경기에서 이겨서 기쁘다'고 덧붙였다.

'올 시즌 마무리가 좋지 않았다. 자책골, 오프사이드 2골, 크로스바를 때리는 것도 조금 운이 나빴다. 나는 골이 오고 있다는 것을 알았고 나는 걱정하지 않았다. 제 뒤에는 항상 훌륭한 서포터, 팀 동료, 코치가 있었습니다.

'저는 밖에서 슛을 쏘는 것을 좋아합니다. 저는 어렸을 때부터 그것을 연습해왔습니다. 훈련이 끝난 지금도 시간이 되면 그 자세에서 탑 코너킥을 치는 연습을 하려고 한다. 드디어 공이 들어가게 되어 정말 기쁩니다!

번역: 포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