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토니오 콘테의 '킬러' 어시스턴트는 손흥민의 토트넘 러프패치를 도왔다. 인기도|22.09.20 19시 13분 The Telegraph원문 함께보기
9월 18일(현지기준) 영국 The Telegraph에 올라온 손흥민 기사번역입니다.

안토니오 콘테의 '킬러'일 수도 있지만, 토트넘 홋스퍼의 선수들은 지안 피에로 벤트론의 거친 사랑을 충분히 이해할 수 없다.

레스터 시티를 상대로 교체 투입된 14분의 멋진 해트트릭을 기록한 손흥민은 종료 휘슬이 울리자 유벤투스에서 일할 때 '더 마린'이라는 별명을 가진 남자에게 곧바로 넘어갔습니다.

손흥민이 한국에서 프리시즌 훈련 중 쓰러질 정도로 열심히 일했지만, 포워드가 멋진 스타일로 골 가뭄을 끝내고 두 사람은 긴 포옹을 나눴습니다.

그 힘든 야드는 첫 번째 국제 휴식 시간 전에 프리미어 리그 시즌의 첫 7경기 동안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토트넘은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으며 맨체스터 시티와 승점 1점을 달리고 있습니다.

토트넘은 경기의 마지막 30분 동안 리그 18골 중 10골을 터뜨렸으며, 이는 팀이 계속해서 나아갈 수 있는 능력을 강조합니다.

그러나 Son이 확인한 바와 같이 Ventrone에게는 여름에 그랬던 것처럼 Conte의 선수들이 지쳐서 토하거나 쓰러지게 하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이 있습니다.

그가 주장한 이유를 설명합니다. 주말에 성냥갑을 모은 뒤 벤트론을 껴안는 손흥민은 "솔직히 벤트론은 살인자다. 하지만 저는 Gian Piero와 정말 정말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분명히 그의 영어는 완벽하지 않으며 때때로 그는 이탈리아어에서 영어로 번역하기 위해 휴대전화를 가지고 옵니다. 의미가 큽니다.

"축구뿐만 아니라 삶에 대해서도 조언을 많이 해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고 항상 그를 많이 안아줍니다. 힘든 시간에도. 그는 항상 모든 정류장에서 내 옆에있었습니다. 오늘도 우리가 호텔을 떠나기 전에 우리는 몇 분 동안 좋은 대화를 나누며 정말 편안하고 감사했습니다."

손흥민은 시즌 첫 골을 넣은 지 몇 시간 만에 토트넘의 탈의실 바깥 지역에서 행복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여기에는 오른발과 왼발로 이루어진 두 번의 훌륭한 스트라이크가 포함됩니다.

그러나 현재 코스타리카와 카메룬과의 경기를 위해 한국과 연결되고 있는 30세의 이 선수는 공을 던지는 동안 팀이 시즌을 훌륭하게 시작하는 데 많은 기쁨을 느끼기 위해 고군분투했다고 인정했습니다.

"나는 축구를 사랑하며 태어났고 여전히 축구를 사랑하고 있다"고 손흥민이 말했다. "나는 축구를 생각한다. 나는 공격적인 선수이고 득점하지 않을 때 나는 행복하지 않다. 내가 득점하거나 찬스를 잡을 믿을 수 없는 기회가 있다면 어떻게 행복할 수 있을까? 내가 행복하고 득점도 안 하고 아마 여기 없을 텐데.

"가끔 집에 가면 경기를 이기고도 내 경기력이 좋지 않아 여전히 아쉽다. 내가 더 잘할 수 있는 일이 있고 기회를 놓쳐서 저지른 실수가 있습니다. 저는 항상 축구에 대해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가 여기에서 성공했기 때문이고 이것이 제가 여기 있는 이유입니다. 힘든 순간에도 여전히 축구를 사랑합니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23골을 넣고 골든 부츠를 수상한 것이 자신에 대한 감시를 강화했다고 인정하면서 다음과 같이 덧붙였습니다. 물론 사람들은 당신을보고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일 것입니다. 하지만 이것이 내가 여기 있는 이유입니다. 더 나은 일을 하고 무언가를 배우기 위해서입니다.

"축구와 인생에서 나는 아직 어리다고 생각합니다. 프리미어 리그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싶습니다. 분명히, 처음 몇 경기는 힘들었지만 이것이 교훈입니다. 하지만 나는 프로 축구 팀에서 충분한 경험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에게도 나쁜 시기와 놀라운 시기가 있었습니다. 좋은 시기에도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그리고 안 좋은 시기에 너무 많이 배운다. 지금 하고 있는 중이야. 그렇게 나쁘지는 않았지만 이 힘든 시기에 교훈을 얻었고 주변에 정말 좋은 사람들이 나를 도와줬다."

아들 센세이셔널 스트라이크로 골 가뭄 끝!! pic.itter.com/2rAvDoEs1P

좋은 기분으로 국가대표로 출전할 토트넘의 또 다른 선수는 레스터전에서 시즌 두 번째 골을 터뜨리며 잉글랜드 복귀를 선언한 에릭 다이어입니다. Harry Kane과 Rodrigo Bentancur도 호스트를 위해 골을 넣었고 Youri Tielemans와 James Maddison이 방문자를 위해 골을 넣었습니다.

Dier는 월드컵 출전을 포기했을 것이라고 인정했습니다. 이탈리아 밀라노와 웸블리에서 열리는 독일과의 경기입니다.

이 팀이 월드컵을 위한 마지막 기회가 되느냐는 질문에 Dier는 다음과 같이 대답했습니다. 하나, 그렇다면 그렇게 생각합니다."

Dier는 국제 망명 기간 동안 잉글랜드 감독인 Gareth Southgate와 이야기를 나눴으며 Conte와 그의 토트넘 동료들에게 그가 대회에서 다시 자리를 잡을 수 있도록 도와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고 밝혔습니다. 분대.

번역: 포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