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토트넘 해트트릭 이후 지안 피에로 벤트론의 순간과 그의 축하에 대해 설명합니다. 인기도|22.09.21 15시 33분 Football London원문 함께보기
9월 18일(현지기준) 영국 Football London에 올라온 손흥민 기사번역입니다.

손흥민은 토트넘 피트니스 코치인 지안 피에로 벤트로네가 그를 "정말 편안하고 정말 감사했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레스터시티와의 만남을 위해 출발하기 전에 훈련장에서 이야기를 나눴다. 시즌 첫 8경기에서 득점에 실패하고 그 과정에서 경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고군분투한 Antonio Conte는 Foxes를 상대로 토트넘 벤치에 있는 30세의 선수를 지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도입 1시간 만에 리샤를리송이 나섰을 때, 손흥민은 13분 21초 만에 놀라운 해트트릭을 기록해 6-2 승리를 확정지으며 진행 상황에 대해 큰 목소리를 냈습니다. 박스 밖에서 놀라운 스트라이크로 첫 골을 터트린 Hugo Lloris를 제외한 전체 팀은 공격수와 순간을 공유하기 위해 전력질주했습니다.

토요일 저녁 손흥민이 겪은 감동적인 순간은 그것만이 아닙니다. 터치라인에서 피트니스 코치 Ventrone을 20초 동안 껴안고 터널을 다시 내려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이탈리아 선수는 토트넘 선수들을 극도로 힘들게 일하지만 그는 손흥민과 그의 동료들에게 사랑받고 있습니다.

"네, 그는 킬러입니다. 그는 킬러지만 저는 지안 피에로와 정말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분명히 그의 영어는 완벽하지 않습니다. 때때로 그는 전화를 가지고 와서 이탈리아어에서 영어로 번역합니다."라고 Tottenham의 No.7은 설명했습니다. "많은 의미가 있습니다. 축구계가 아니라 인생에 대해 조언을 많이 해주시는 것 같아요. 정말 감사합니다.

"그는 항상 저를 많이 안아주고 많은 도움을 주었습니다. 힘든 시간, 심지어 좋은 시간에도 그는 항상 나와 모든 직원의 옆에있었습니다. 오늘도 훈련장인 호텔을 떠나기 전 몇 분 동안 좋은 대화를 나누며 정말 편안하고 감사했습니다."

손흥민의 첫 골을 축하하는 모습도 감동적이었다. . 그의 스트라이크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대혼란을 촉발시켰을지 모르지만, 선수 자신은 정지하기 전에 몇 야드를 달렸을 때 거의 감정을 나타내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의 모든 팀원들은 곧바로 만나러 갔습니다. 그와 그들의 반응은 그가 그의 골 가뭄을 끝내는 것을 그들이 얼마나 기뻤는지 보여주었습니다. 그의 조용한 축하가 여왕 엘리자베스 2세의 서거와 관련이 있다면 경기가 끝난 후 Son에게 주어졌지만 그는 단지 그것이 단지 일이라고 인정했습니다. 그의 인생에서 중요한 인물로서 그를 반성하는 순간이 떠올랐습니다.

"축하일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나는 움직일 수 없었습니다. 그것은 나 자신에게 감정적이었고 나는 어찌할 바를 몰랐습니다. 가만히 서서 하늘을 바라보고 군중을 바라봅니다. 머릿속에 온 가족, 스태프, 팀원, 서포터즈가 모두 떠올랐다. 그래서 나는 그 자리에 서서 생각했습니다."

지난 시즌을 놀라운 모습으로 마무리하여 Premier League Goln Boot를 획득했을 때, 선수가 자신의 경기에서 득점하지 못하는 것을 보는 것은 모두에게 큰 놀라움이었습니다. 첫 8경기. 특정 순간은 경기 후 선수의 마음에 영향을 미치는 경향이 있으며, 손흥민은 최종 결과나 경기장에서의 경기력에 관계없이 항상 경기에 대해 생각하고 있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봐, 나는 축구를 사랑하고 사랑에 빠졌고, 여전히 축구를 사랑하고 많은 것을 생각하면서 집으로 가져가고 있다. 나는 공격적인 선수이고 내가 득점하지 못한다면 내가 어떻게 행복할 수 있겠는가?" 골을 넣거나 기회를 만들 수 있는 믿을 수 없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내가 득점하지 못하고 행복하다면 아마 내가 여기 없을 것이다.

"가끔은 집에 가고, 비록 경기에서 이기더라도 내 경기력과 내가 어디에 있는지 때문에 여전히 슬프다. 내가 더 잘할 수 있는 것, 내가 더 잘할 수 있는 것, 기회를 놓친 실수를 어떻게 바꿀 수 있습니까? 저는 항상 축구에 대해 생각합니다. 이것이 제가 여기 있게 만든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힘든 순간에도 여전히 축구를 사랑하고 이것이 내가 여기 있는 이유입니다."

그래서 그의 불모의 달리기는 프리미어 리그 골든 부트를 차지하기 위해 스타일로 지난 시즌을 마친 후 더 견디기 힘들었습니까?

"아니, 내 말은 때때로 당신이 너무 많은 일, 너무 많은 놀라운 일을 달성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물론 사람들이 당신을 보고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일 것입니다. 하지만 이것이 내가 더 나은 일을 하고 배우기 위해 여기에 있는 이유입니다 뭔가"라고 덧붙였다. "또한 축구와 인생에 있어서 저는 아직 어리고 프리미어 리그에서 많은 것을 배우고 싶습니다.

"분명히 힘든 순간이었고 힘든 첫 두 경기였습니다. 하지만 보세요, 이것은 교훈입니다. 이것이 내가 항상 그랬던 방식입니다. 저는 솔직히 18살이 아닙니다. 18살이었으면 좋겠지만 프로 축구팀 경험이 있습니다. 안 좋은 시절도 있었고 놀라운 시기도 있었다.

번역: 포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