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캐슬의 스타 브루노 기마라에스의 손흥민, 네이마르와 함께한 에버랜드 이후 브라질 과제 인기도|22.06.02 04시 27분 Chronicle Live원문 함께보기
6월 1일(현지기준) 영국 Chronicle Live 에 올라온 손흥민 기사번역입니다.

뉴캐슬 유나이티드의 미드필더 브루노 기마에스가 손흥민의 위협을 억제하기 위해 열심이다. 이번 주 후반에 한국과 친선경기를 가졌습니다. Magpies 미드필더는 지난 며칠 동안 동료 선수들과 함께 명소를 둘러보며 보냈습니다.

Guimaraes는 Neymar Richarlison, Martinelli, Coutinho, Fred, Erson, Paqueta 등과 함께 에버랜드에서 발견되었습니다. 시차로 인한 피로를 회복하기 위해 다운타임이 필요했습니다.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활약했던 에데르 밀리타오와 골키퍼 알리송 베커보다 앞서서 조국과 연결한 뉴캐슬 미드필더.

브라질 플레이메이커는 한국의 부적에서 무엇을 기대할 수 있는지 잘 알고 있다. 시즌 초반 손흥민과 맞붙었다. Guimaraes는 4월 초에 Spurs를 상대로 5-1로 패한 Newcastle의 벤치에서 나왔습니다.

우리의 빅 툰 설문조사에 참여 경기장 안팎에서 모든 주요 주제에 대한 귀하의 평결을 원합니다.

손흥민은 골을 터뜨리며 동점골을 기록했고 주최측은 승리를 향해 순항했습니다. Guimaraes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기술적으로 건전한 팀이라는 것을 이해하고 이번 경기를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 친선 경기지만 최선을 다할 것이다.

"한국 선수들은 매우 재능이 있고 우리에게 쉬운 경기는 아닐 것입니다. 나는 손흥민을 아주 잘 기억한다. 대단한 선수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경기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최대한 그를 억제하려고 노력할 것입니다."

브라질 팀은 한국에 도착한 후 훈련을 했지만 뉴캐슬 미드필더는 휴식이 대처하는 데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그는 "시차로 인해 우리 모두 피곤했고 오늘 일부 사람들이 여기에 도착했습니다. 최대한 쉬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을 듣고 싶으므로 로그인하여 아래에 의견을 남겨주세요.

번역: 포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