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팬들은 한국 경기에서 손흥민의 놀랍고 예상치 못한 순간을 사랑합니다 인기도|22.06.08 20시 10분 Football London원문 함께보기
6월 8일(현지기준) 영국 Football London 에 올라온 손흥민 기사번역입니다.

손흥민은 월요일에 칠레를 상대로 완벽한 프리킥을 득점했지만 그가 참여한 평화 유지의 순간 모든 토트넘 팬들이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29세의 토트넘 스타는 한국 국가대표로 출전한 100번째 경기에서 한국을 이끌고 있었고, 월요일 칠레와의 친선 경기에서 팀과 함께 1-0으로 승리했습니다. 오후 손흥민은 91분 컬링 프리킥을 골문 우측 상단에 연결해 승리를 확정했다.

하지만, 경기 중 또 한 번의 승부가 있었다. 손흥민이 남미 야당의 문제를 해결해 주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소셜 미디어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친선 경기 중에 칠레의 센터백 Benjamin Kcevic과 Paulo Diaz가 선발로 나섰을 때가 있었습니다. 논쟁을 하기 위해 국제 팀 동료들이 경기장에 모였는데, 후자는 자신을 밀어붙였습니다. 어깨를 다른 쪽으로. 한국의 주장 손흥민이 두 선수 사이에 끼어 디아즈를 밀어내고 쿠세비치를 반대 방향으로 몰아갔다.

손흥민의 상대팀인 칠레 주장 게리 메델이 다가와 듀오를 질책했지만 토트넘의 공격수는 이를 저지했다. 이미 필요한 작업을 완료했습니다.

22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트위터를 통해 공유된 사건 클립을 시청했으며 손흥민은 사건에서 자신의 역할에 대해 많은 찬사를 받았습니다.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기억에 남을 시즌을 보냈습니다. 모하메드 살라와 함께 두 선수 모두 23골을 터뜨리며 프리미어 리그 골든 부트를 수상했지만, 토트넘의 선수는 단 한 번의 페널티도 받지 않았습니다. 그의 골은 Antonio Conte의 부하들이 시즌을 4위로 마무리하여 다음 시즌 챔피언스 리그에 진출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게다가 손흥민은 지난주 서울에서 최고의 스포츠 공로상인 청룡 메달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습니다. 축구에서의 그의 업적에 대한 대한민국.

번역: 포레스트